고객문의 | 주문/상담 | 오디카페 | 로그인          











ADMIN 2023. 06. 05.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할미꽃 이미지*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06.04.11 16:43:57   조회: 2319
공지:       

할미꽃에 얽힌 두 이야기




할미꽃(Pulsatilla cernua var. koreana)은 미나리아재비과로 전국의 둑, 묘동 등 산과 들 척박한 곳에 잘 자라 꽃이 4∼5월에 피는 꽃이다. 약용식물이기도 한 할미꽃은 요즘에는 관상용으로 많이 기르는데 한가지 전설과 또 하나의 재미난 이야기가 있다







▲목포특정자생식물원 안에 핀 <할미꽃1>





1. 두 손녀를 기른 할미의 죽음에 얽힌 이야기




옛날 어느 산골 마을에 지긋한 할머니가 두 손녀를 키우며 살았다. 큰애는 얼굴이나 자태는 예뻤지만 마음씨가 아주 고약했고, 둘째는 얼굴은 못생겼지만 마음씨는 비단결처럼 고왔다.



어느덧 두 손녀는 혼인할 나이가 되었다. 얼굴 예쁜 큰손녀는 가까운 이웃 마을 부잣집으로 시집을 갔고, 얼굴 못생긴 둘째 손녀는 고개 너머 아주 가난한 산지기 집으로 시집을 가게 되었다. 둘째 손녀는 먼데로 시집을 가게 되자 홀로 남게 된 할머니를 모시고 가겠다고 했으나, 큰손녀가 남의 눈도 있으니 가까이 사는 자신이 돌보겠노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집 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큰손녀는 홀로 계신 할머니를 소홀히 대하게 되었다.



마침내 할머니는 끼니조차 이을 수 없는 형편이 되었는데도 가까이 살고 있는 큰손녀는 모른 체 지냈다. 할머니는 마음씨 고운 둘째 손녀가 그리웠다. 그래서 둘째 손녀를 찾아 산 너머 마을을 향해 길을 떠났다. 하지만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한 할머니가 어떻게 그 높은 고개를 넘어 갈 수 있었으랴.



가파른 산길을 오르던 할머니는 기진맥진하여 둘째 손녀가 살고 있는 마을이 가물가물 내려다보이는 고갯마루에서 쓰러졌다. 그러고는 세상을 뜨고 말았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둘째 손녀는 허겁지겁 달려와서 부둥켜안고 통곡했다. 손녀는 시집의 뒷동산 양지바른 곳에 할머니를 묻고 늘 바라보며 슬퍼했다.



이듬해 봄이 되자 할머니 무덤에 이름 모를 풀 한 포기가 피어났다. 그 풀은 할머니의 허리 같이 땅으로 굽은 꽃을 피웠다. 둘째는 이 때부터 할머니가 죽어 꽃이 되었다고 믿고 이 꽃을 할미꽃이라 불렀다.







▲목포특정자생식물원 안에 핀 <할미꽃2>





2. "다음날 아침까지 보쌈을 하겠다"는 신호로 전한 꽃 말




200여 년 전 금실 좋기로 소문난 신혼 부부가 살았다. 어느 날 도끼 하나 달랑 갖고 나무하러 간 젊은 지아비가 깊은 산골에서 길을 잃었는지 호랑이에게 물려 갔는지 집으로 돌아오지 않게 되었다. "흑! 흑! 흑!" 몇 날 며칠을 날밤을 지새며 울어대 보았자 끝내 남편은 나타나지 않았다.



정말 잘 해줬던 신랑인지라 눈물샘이 마를 날이 없었다. 그렇다고 한 참 신혼을 즐기던 때 갑자기 자신 곁을 떠난 지아비를 탓하지도 않았다. 얼마를 울었을까? 이를 악물고 낮엔 날품을 팔고 짬을 내 나무를 하며 열심히 살았다.



얼마 지나자 외롭고 잠자리가 허전해지는 건 둘째치고 캄캄한 밤에 무서워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미망인은 지조를 지키기로 자신과 철썩 같이 다짐을 했던 터라 의지로 버텨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이슥한 밤 소피를 누기 위해 요강을 찾았으나 방과 마루에도 없었다. '그럴 리가 없는데?' 하며 이상하다 싶어 우물 근처에 가보니 요강이 있었다. 아까 오랜만에 한 번 씻어두고 곤한 나머지 그냥 들어온 것이었다. 일을 보고 신발을 막 벗으려고 하는 순간, 이쁜 꽃신에 어여쁜 꽃 한 송이가 놓여 있었다. 그걸 방으로 가져와 어둠 속에서 한참을 바라보다 무슨 일일까 하며 곰곰 생각하며 간신히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일어난 여인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자신의 집이 아니었다. 밤새 자신이 보쌈을 당해 왔던 것이었다. 그렇게 보쌈을 당한 여인은 3년여 지킨 정조는 온데 간데 없이 그걸로 끝이었고 새 삶을 행복하게 잘 살았더라>는 이야기다.







▲목포특정자생식물원 안에 핀 <할미꽃3>





두 번째 이야기는 믿거나 말거나 한 이야기일 수 있다. 어디까지나 들은 것을 정리 한 것이므로. 하지만 꽃말이 '슬픈추억', '슬픔'이기도 한 할미꽃은 민간에서 '내 오늘밤 당신을 꼭 보쌈 할 꺼 구만!'이라는 꽃말도 있다.



할미꽃은 이른 봄 다른 풀잎이 아직 누렇게 죽어 있는 풀밭 사이에 피어 봄소식을 전해준다. 건조하고 척박한 산의 양지쪽, 남향 둑이나 묘지 등에서 볼 수 있다. 꽃잎이 6장이고 꽃잎 안쪽을 제외한 모든 곳에 흰털이 많이 나 있다.



한 꽃대에 한 송이씩 검은 자주색 꽃이 땅 쪽을 향하며 흰털을 잔뜩 뒤집어 쓴 꽃대와 잎이 땅속에서 나와 꽃이 한쪽으로 구부러진 채 피어 할미라고 불리는가? 하지만 할미꽃이라 불리는 결정적인 이유는 할미꽃 날개 씨 모양 때문이다. 4∼5월 경 꽃이 핀 후 꽃잎이 떨어지고 나면 그 자리에 암술날개가 하얗게 부풀어져 마치 백발 노인이 듬성듬성한 머리칼을 풀어헤친 모양이다. 그래서 할미꽃을 '백두옹(白頭翁)'이라 하기도 한다







▲할미꽃 암술 날개...5월 쯤 볼 수 있다





진동. 지혈. 소염. 건위 등에 다른 약재와 함께 쓰이며, 할미꽃 뿌리는 독성이 강해 시골농가에서 재래식 변기 속에 넣어 여름철 벌레가 생기는 것을 예방했다. 고향생각 나게 해주는 할미꽃은 우리 마음속에 항상 있다.



요즘에는 자생식물원이나 관상용 가정에서 많이 심는다. 건조해도 잘 자라 어렵지 않게 키울 수 있으나 햇빛과 뿌리관리를 잘 해줘야 한다. 햇빛을 충분히 받게 해주어야 하고 뿌리를 다치지 않게 해야 한다. 무덤가에 많이 피는 이유는 석회질을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하니 참고할 만 하다.



양재동이든 과천꽃 시장이든 자생식물을 취급하는 매장에 가면 지금 막 꽃대가 올라오기 시작한 분 한 개를 3,000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다. 할미꽃을 베란다 쪽에 놓고 들여다보는 것도 퍽 재미있을 것 같다. 보기만 해도 고향에 대한 그리움에 가슴이 뭉클해지는 시간을 가질 수 있지 않겠는가?







▲목포특정자생식물원 안에 핀 <할미꽃4>






▲천마산 할미꽃>






















▲할미꽃 포토 : 출처-http://op.co.kr>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3. 06. 05.  전체글: 507  방문수: 1379295
공지
 알림 신지식농업인장 장영호 대표 *마이산 뽕사랑2007.06.0337779
 알림 KBS 6시 내고향 - 마이산 오디편 *관리2004.08.0841592
507   희귀의 식물*  김용호2006.02.112348
506   회원 / 고객님께  뽕사랑2007.05.212134
505   환상적인 중국 의 사계  김용호2006.12.203533
504   환상적인 그림*  김용호2006.03.032313
503   화사한 풍경  김용호2007.05.191961
502   화려한 꽃들*  김용호2006.10.182109
501   화려한 가을풍경의 산  김용호2006.09.292139
500   화가들이 남긴 한 마디  김용호2006.04.012358
499   호떡 재료로 쓸 뽕잎분말 답변  오디2004.12.173275
498   호떡 재료로 쓸 뽕잎분말  호떡집2004.12.173692
497   현금영수증부탁해요  문정주2009.10.1443
496   현금영수증 부탁해요   이일남2010.06.05109
495   허브꽃 모음*  김용호2006.05.072157
494   행복이 그득하시길  마이산닷컴2006.01.012180
493   함 머물고 시은 곳*  김용호2006.02.044447
492   할미꽃 이미지*  김용호2006.04.112319
491   한번 찾아 뵈도 될까요?  유희성2007.10.112561
490   한국의 연*  김용호2006.02.052291
489   한국 춘란입니다  김용호2005.11.031901
488   한가위 선물세트 문의건  뽕사랑2005.08.301954
487   프라스틱 상자 파레트 저가 판매의 건 (절임통 1000L.600L용)  김일환2010.05.072264
486   판매가격 [3]  민석기2007.07.152309
485   티백뽕잎차  오디랑 뽕..2006.07.122253
484   태백산과 덕유산의 설경  김용호2006.01.122179
483   추억의 사진들*  김용호2006.04.052297
482   추석선물세트 예약  오디주2006.09.072153
481   추석 한가위 마음을 오디와 함께  뽕사랑2005.08.261937
480   체험행사는 언제까지?? [1]  고정민2006.06.282436
479   청남대*  김용호2006.04.213871
478   첫 수확 새순 뽕잎차골드  마이산오디..2005.05.043186
RELOAD VIEW DEL WRITE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